요안루갈다제란?

* 매년 5월 첫째주

한국 순교사에서 '가장 빛나는 전주'로 추앙받고 있는 동정부부 순교 복자 유중철 요안과 이순이 루갈다의 거룩한 신앙과 사랑의 표양을 본받기 위한 순교자 현양제전으로서 신유박해 200주년이 되던 2001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순교자현양 문화제전, '호남의 사도'라 불리는 복자 유향검 아우구스티노의 사도정신과 순교자적 신앙을 따라 평신도 사도직 활동을 펼치고 있는 사도직 단체들의 나눔과 연대의 축제의 장

<요안 루갈다제>는 한국 순교 역사에서 ‘가장 빛나는 진주’로 추앙받고 있는 유중철(요한)과 이순이(루갈다) 동정부부의 지순한 사랑을 기리고 그 거룩한 삶과 정신을 본받기 위해 신유박해 200주년이 되던 2001년부터 매년 전주교구에서 개최하고 있는 기념제이다.

처음 1-3회까지는 2박 3일 일정으로 진행되다가 4회부터는 규모를 줄여 하루 행사로 진행되고 있으며 매년 새로운 주제에 따라 각종 강연이나 세미나 또는 순교 체험 등의 영성 프로그램과 함께 음악회, 전시회,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순교자현양과 신앙문화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