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선교사들의 후손들 전주 성지순례

느티나무 | 2016.10.18 23:50 | 조회 1260

프랑스 선교사들의 후손들 전주 성지순례 

  

병인순교 150주년의 뜻깊은 해를 맞아 10월 16일(주일) 오후 4시 프랑스 선교사들의 후손들 66명(추기경1, 주교6, 신부15, 부제2, 신자들)이 순교자의 땅 전주를 방문했다. 프랑스 선교사들이 한국 초대교회에 뿌린 복음의 씨앗을 받아들여, 신앙으로 증거한 순교자들의 숨결이 머물렀던 순교의 땅 전동성당과 치명자산을 순례했다. 후손들은 전동성당의 초대신부이며, 전동성당 완공 다음 해에 치명자산에 묻힌 보두네(한국명;윤사물) 신부의 묘역에서 깊은 침묵과 기도의 시간을 가졌다.                                              

                                                                                                                                                                                                        |김도숙 기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